해고통지 (인듯 통지아닌 통지같은...)

개인 적인 2018.01.16 20:37

회사 프로젝트가 얼마간 마무리 되고 디자이너인 내가 더이상 할게 없어졌다.. 아마.. 작년 중반부터 본격적으로 일이 없긴 했었는데 그렇다 보니 세상 지루함을 뿜뿜하던 상황.


사실 세 달 전 사장이 나를 조용히 불러내고는 너의 주위에 세상지루함이 뿜뿜하니 다른 직장을 찾아보는게 어떻겠냐는 제안인지 통지인지를 절대로 널 내보내는건 아니지만 너 자신을 위해서 나가는게 어떻겠냐는 고급스런 뒤돌려차기 정도의 간지로 말했었었다.


그래 인정. 나도 워드 문서나 치고 앉아있느니 찾아보겠다고했는데, 그 다음주 정도쯤인가 프로젝트 메니저(사장아들)이가 아쉬워 하니 내가 원하면 더 있어도 된단다. 응??


앞에선 쿨하게 ㅇㅋ, 뒤에선 '흥, 나갈거다 바보야' 하고 이력서를 계속 내고 있었는데... 어떻게 연락이 이렇게도 안오는지...;; 쉽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금방 다른직장을 찾을 거라 생각했었는데.. 적잖히 당황스런 상황.


이래저래 하여 아직 버티고는 있는 지금인데 더불어 호주의 퇴직금은 회사 사정으로 인한 정리해고 말고는 전혀 지급이 되지 않는 부분이 내 상황을 아주 애매 하게 만들고 있다. 6년이나 일했으니 작은돈도 아니더라는...


버티다가 짤림을 당해 퇴직금을 받고 나올것인가... 아니, 이것이 결국엔 시간낭비인가하는 생각이 동시에 든다. 

당장 나오자니 하루를 버티고 있는것만으로 버는 돈이 꽤 되던데... 호주에 미련은 없다만 한국이가 날 받아 줄까 하는 불안한 마음도 있고... 아, 정말 고민이다.


친구자식들이 하는 말은 왜 하나같이 다 똑같은건지... 지금회사에서 버티는 동시에 현지의 다른 회사를 계속 지원하는 동시에 하고싶은 공부도 동시에 여유를 가지며 어쩌구... 난 한가지만 너무 하고싶은데... ㅠㅠ


에라 모르겠다! 확 나와버려야 뭐가 될라도 될라나...


빠르거나 바르거나

개인 적인 2018.01.10 09:52

Race.


얼마쯤은 열심히 달려왔으니까 


얼마쯤은 꽃구경 달구경하다가


그렇게 도착하면 


아직 못 온 사람들 응원도 하고


먼저 온 사람들과 놀기도 하고


너무 빨리 도착하면


지나친 라일락 향기 아쉬워서


다시 찾아 돌아갈 것 같아

놀라운경험

개인 적인 2018.01.09 10:34

이른 아침 마케팅으로부터의 디자인요청. 9가지 버전의 간략한 flyer templates.

PDF 로 진행한 이전의 문서가 수정이 힘드니 Word format으로 만들어달라는 요청.

'ㅇㅋ, 뭐 어렵지 않지'


역시나 참조할 이미지도 텍스트도 없이 각 문서의 제목만 딸랑 9개... 

이런게 익숙해진 내가 싫지만 짬이 있으니 당황하지않고 자연스럽게 작업 시작.


거지같은 요청에 반사! 하듯 해당이미지 9개만 딸랑 보낼 수 있었지만 어차피 돌아올 걸 알기에 정말 친절하게


해당 문서의 배경이미지를 안착, 

문서 제목의 포지셔닝 및 텍스트의 스타일 설정.

본문의 자리와 메인헤딩 서브헤딩 스타일 설정.

푸터의 스타일링 등


그냥 글자만 바꾸면 되는... 그정도의 친절한 워드문서를 만들어 그문서와 나머지 배경이미지들을 첨부하여 메일을 보냈다.


역시 한국인 손빠른건 당연. 수십분내에 끝내버리고는 '오늘 일은 이정도로 하자 ㅎㅔㅎㅔ' 하고 시간을 보내던 중 마케팅에서 답신이 왔다. 응? 뭔가 잘못됐나?? 

확인해 보니 긴~ 장문의 텍스트가 가득.


Marketing : 정말 빠르구나 고마워, 그리고 이것도 좀 문서에 넣어죠.

Me : 응?... 템플릿 봐봐, 니가 그냥 써 넣으면 돼.

Marketing : 도와 줄 수 없어?

Me : ... 할 순 있는데.. 왜? 너 바쁘니?

Marketing : ㅇㅇ 나 회의가 곧 있어서 들어가봐야해.

Me : ... 긴급한게 아니면 회의 끝나고 한번 해봐. (지지않음)

Marketing : 그래 알겠어, 쉽지 뭐 고마워.

Me :  ㅡ.ㅡ (쉬우면 니가...즌즉에...)


말은 그렇게 했지만 막상 시간도 남고... 또.. 바쁘다는데... 물론, 이런건 해주면 안되는 줄 알면서도 또 마음이 쓰여서 텍스트를 다 넣어주고는 살짝 다듬어 다시 보내줬다... 그래봐야 10분도 안걸리는 일이니까. 그런데,


Marketing : 이거 다른 본문도 메일 줄테니까 나머지 8개 문서도 해줄래?

Me : ㅡㅡ#(슬슬 올라옴) 미안, 나중에 수정할일도 있고 하니까 템플릿으로 너희가 하는게 좋을것 같아.

Marketing : .....................................

Me : 배경만 바꿔치기 하고 텍스트만 바꾸면 돼.

Marketing : 그래 알겠어.


몇 시간 후.


Marketing : 그럼 템플릿에 배경만 바꿔서 나머지 8개만 만들어줘

Me : (장난하나...) 내가 이미지 보내줬잖아 그거 그냥 바꿔 치기 하면돼... 너.. 혹시 워드 쓸 줄 모르니?

Marketing : 응, 못해. 해봤는데 모르겠어.

Me : .........(싸늘하다)


워..드...를.... 못한다는게...말이...되...나...?;; 대학교를 졸업했으면 논문도 썻을테고... PT도 했을테고... office job 인데... 이게 말이..되나...?? 아니 모르면 구글검색을 해도 되고...내가전에 니자식이 모니터 화면에 A4용지를 대고 표 간격을 맞출때부터 느낌이 쎄하긴 했었다만...


나랑 싸우자는건가했었는데 사실은 아에 몰랐던거다. ㅎㅏ...


Me : 자, 봐봐. 어떻게 하는지 보여줄게 잘보고 따라해. 이건이렇게 저건 저렇게...

Marketing : Thank you so much! You are good man! ^^


하... 그래... 귀엽다... 정말 놀랍지만 신입이고 하니까 봐준다... 한국같았음 넌...

아직도 이런식의 대화가 적응이 안되지만 이게 다른 나라 사회의 방식인거 같아 아직 익숙해져야 할 부분이 많구나 하는 생각을 가질 수 있는 기회였다싶다. 호주 직장생활의 실상ㅎ


걍 빨랑 집에나 가고싶다.

45℃

개인 적인 2018.01.07 22:40

와 오늘 날씨 미쳤...



간밤에 급한 약속을 잡아 밤 12시를 넘겨 버스를 겨우잡아타고는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못하는 술을 아주 꼴딱꼴딱 잘도 넘겼버렸다.


뭔가 후끈한 기운에 잠이 깨어보니 낮 12시가량.

호주날씨에 익숙한 탓에 직감적으로 '아.. 오늘은 정말 뒈졌구나' 하는 순간 "카톡!"

시티에 사는 지인으로 부터 피신 오라는 메세지.

ㅠㅠ 고맙습니다, 눈치고 뭐고 에어컨느님에게 가야겠다는 생각뿐이였다.


날씨를 보니 44도... 응?

밖을 나와보니 이건 마치 누군가가 내 몸 구석구석을 향해 수십대의 헤어드라이기를 흐아~~~~~ 하고 틀어놓은 기분이였다. 


호주날씨가 이렇습니다 여러분...


드디어 폭염을 뚫고 골드미스누님의 집에 도착하니 에어컨 바람이 똭! 식탁엔 차가운 초계탕이 똭!.

진심 고백 할 뻔...



얼음을 사정없이 깨 부수고 겨자를 막 쉐킷쉐킷 휘둘러섞어 그릇째 들고 국물을 꾸울떡꿀떡 하니 

와!!!!!! 이건진짜 와~!!!!!!!


다시한번 감사. 꽁시꽁시 미아모르 그라씨아스 ㅠㅠ


시드니에 많은 사람을 알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정말 좋은친구 몇몇을 둔건 너무나 큰 행운이다.

(먹을거 주는사람 좋은 사람.)


늘 그렇지만 다시한번 주변사람들에게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나 또한 스스로 누군가에겐 의지가 될 수 있는 사람이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고 .. 호구본능이랄까..

그래도 여긴 타지니까...


무튼, 44도의 온도를 이겨버린 당신의 정은 45℃ 

하트하트.



부탁

개인 적인 2018.01.05 17:03


해님아 저녁동안 곰곰히 생각해봐요. 어려운거 아니잖아요, 들어줄꺼죠?


from Barangaroo

2018년, 아무말 대잔치

개인 적인 2018.01.04 15:28

새해초부터 어플로 만난 멋진분에게 까이고 씁쓸한기분으로 시작하는 블로그. 


이제 서른의 정중앙을 막 지난... 무덤덤하면서도 썩 유쾌하지도 않은 그런 마음가짐.


작년엔 어떤일이 있었나...

여행을 좀 많이 다녔던거 같은데 특별한 기억이 없는걸로봐선 그냥 별거 아닌걸로. 

1년 내내 운동이라곤 걷기밖에 안했으니 근육들은 물렁한 세포로 대체되었고,

또 한번 잃어버린 휴대폰과 내일 죽을 수 도 있다는 그런... 이상한 생각에 탕진잼을 몸소 실천한 결과 내집마련은 조금 더 멀어져갔고,

핸드폰게임의 맛을 알아버렸고,

여전히 지긋한 치아교정은 진행중이고,

회사 프로젝트가 끝나버린 요즘 조금 더 쓸모없는 인간이 되어가는 중이다.


... 좋은건...


아직 건강하다는것과, 한국의 가족들이 평안하다는것 그리고 연금계좌에 돈이 제법 쌓였다는 사실과 예약해놓은 비행기표가 아직 3장이 남아 있다는 것, 새로 시작할 Rowing Club이 살짝 설렌다는 것이 그래도 조금은 위로가 되는듯 하지만


...글쎄, 이번년에는 또 어떻게 살아야 멋지게 살 수 있을까?...

한국에 미세먼지는 왜 자꾸 심해지는거지?...

확실히 얼굴에 주름이 는것같아...

아재... 운동하자...


블로그글도 많이 쓰는걸로.


...모두모두 건강하세요.

[호주 생활] Mrs macquarie point

호주 생활 2017.08.21 12:24

Mrs macquarie point.

노을을 감상하기에 아주 좋은 곳입니다.



[호주 생활] 아들레이드 여행

호주 생활 2017.08.15 20:37

지난 7월 아들레이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예상보다는 좋았던 곳이였으나 시티 중심은 오후 5~6시가 지나면 사람을 찾아보기가 힘들정도로 한적했습니다.

아들레이드에서 돌아다닌곳은

Adelaide city - Hahndorf - Glenelg beach

 
이정도 인데 딱히 시내에서 뭐 할만한건 별로 없는것 같고 기억에 남는건 비치 앞의 햄버거 가게와 시내 근처의 디저트 가게 그리고 아들레이드 초콜렛 정도입니다. ㅎ

SpatsCafe - 디저트 가게. Sticky Date Pudding with Butterscotch sauce... 정말 환상적으로 맛있었습니다.

Burganomix - 햄버거 가게. Nomix 버거를 먹은거 같은데 정말정말 맛있습니다.

그리고 Woolworth에 가시면 말린 오렌지에 초콜렛을 찍어놓은걸 파는데 아들레이드에서만 파는 브렌드인것 같더라구요 정말 맛있었습니다.

이런식으로 생겼는데 포장은 조금 다릅니다.

 

사실 시드니밖에서 쉬는걸 목적으로 간 여행이라 음식을 위한 여행은 아니였지만 나눌얘기는 이런것 밖에 없네요...뭐.. 먹기만 했겠습니까 ㅎ ...그럼...

[호주 생활] Verdi Requiem

호주 생활 2017.08.15 17:43

지난 주말 오페라하우스에서 Verdi 의 Requiem 공연이 있었습니다. Concert Hall 홀은 처음이라 기대했었는데요, 연주도 훌륭했고 공연장도 아주 멋졌습니다.

 

운이 좋게도 아주 좋은 자리를 차지해 듣고싶었던 음악을 직접 들어보니 역시나 감동이 있네요.

관람했던 공연은 아니지만 또 듣고 싶어 한 부분만 영상으로 가져와 봤습니다.

내향적 이민자

개인 적인 2017.08.15 15:35

나란 사람은 혼자 있는것도 좋고 누굴 만나도 1:1이 편하고, 여행을가도 조용한 곳에 혼자 돌아다닌다거나 친구 한명 정도와 도란도란 시간을 보내는게 좋다. 번잡한 도시에서도 가능하면 조용한 장소를 택해 주변을 느끼고 관망 하는게 참 행복한 일.


그리고 이러한 것들은 어떠한 보호속에 있다는 편안함이 있을때 더욱 그렇다. 예를 들어 내가 편히 지낼 수 있는 공간이라던가 안정적인 소득, 지속적으로 유지가능한 사회적 관계 등이다.


호주에서 지낸지 꼬박 6년째. 

역시 이 회사에서 일한지도 3개월 모자란 6년째이다. 그리고... 


불안하다. 


지낼수록 뱀부실링이란게 느껴지고 상황의 불리해짐을 느낀다.

이곳에서 학교를 다니며 유학을 한다던지 워킹홀리데이로 해외생활 체험을 통해 견문을 넓힌다던지... 

"그래, 세상은 넓어! 젊음은 도전하는거야!!!" 하는것과는 전혀 다른 얘기.


해병대 캠프와 진짜 해병과의 차이랄까.


단지 언어문제뿐이 아니라 호주 사회의 기준으로 내가 평가 당하는 처지말이다. 그 평가에서 인정받고 살아 남기위해, 행복한 삶을위한 명분으로 어떠한 보호막을 만들기위해 일부러 주변 사람들을 만나고 대화를 이끌어가고 계속해서 연결고리를 만들고 나를 호주 사람이라는 틀에 끼워 맞춰야 하는 상황들이...


그 피곤하게 느껴지는 일들을 내가 왜 몸부림치며 해야하나 하는 고민에 빠졌다. 


호주에 살면 모... 한국에가면 굶어 죽는것도 아닌데...

지금 가진걸로도 행복하게 살 수 있는데 말이지.... 자영업을 하면 조금 나을래나...

한국에서의 삶이 어땠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 그리 불만족스러웠던건 아닌거 같은데...

 

...태국은 어떨까... 


ㅋㅋㅋㅋ 생각의 무한궤도